대전공업사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홈으로 | 로그인 | 회원가입 | 사이트맵 | 즐겨찾기추가


 
대전공업사 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폐배터리 불법처리업체 적발
글제목: 폐배터리 불법처리업체 적발
작성자: 대전공업사

<iframe width="640" height="360" src="http://www.mbn.co.kr/player/movieContents.mbn?content_cls_cd=10&content_id=1164937&autoPlay=true&captionMotion=true&controlbarMotion=true&useThumbnail=true&setMenualQuality=360&relay_type=1&isIframe=true&width=640&height=360" frameborder="0" scrolling="no" hspace="0" vspace="0" marginWidth="0" marginHeight="0" allowfullscreen></iframe>

【 앵커멘트 】
자동차용 폐배터리는 납 등 중금속을 함유하고 있어 허가된 업체만 처리할 수 있는데요,
주택가에서 불법으로 폐배터리를 처리한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.
추성남 기자가 보도합니다.


【 기자 】
주택가에 자리 잡은 배터리 전문점.

곳곳에 폐배터리가 잔뜩 쌓여 있고, 사무실에는 충전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.

하지만, 이 업체는 폐기물처리 신고를 하지 않아 폐배터리 재활용을 할 수 없습니다.

▶ 스탠딩 : 추성남 / 기자
- "이 같은 폐배터리는 납 등 인체에 치명적인 중금속이 들어 있어 재활용 과정에서 유출되면 환경오염은 물론, 건강까지 해칠 수 있습니다."

자동차 재활용 업체와 골프장 등 4곳은 무허가 업체에 폐배터리를 위탁 처리했으며, 폐기물 운반 차량을 빌려준 업체도 함께 적발됐습니다.

▶ 인터뷰 : 이민재 / 경기도 특사경 운영2담당
- "일부 무허가 수집·운반 업체에서 (폐배터리를) 비정상적으로 처리해 환경오염을 가중시킬 수 있어 수사하게 됐습니다."

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불법 처리 업체 등 6곳을 형사입건하고, 2곳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.

또, 경기도 외 적발업소 2곳은 담당 행정기관에 이송했습니다.
MBN뉴스 추성남입니다.[sporchu@hanmail.net]
영상취재 : 이재기 기자

목 록


전체관리자
상호: 대전공업사 대표: 김경훈 사업자등록번호: 314-16-57780
회사주소: 대전 대덕구 읍내동 486번지 고객센터: 042-634-3391 Fax: 042-633-3391
개인정보보호책임자: 송대건 Email: star00song@naver.com All Copyright reserved 대전공업사
사전 승인 없이 대전공업사 사이트의 일체의 정보, 콘텐츠 및 UI등을 무단 이용할 수 없습니다.